본문 바로가기

Home >

몸에 좋은 자세는 왜 불편할까?

자세는 몸을 움직이거나 가누는 모양을 뜻합니다. 사람마다 앉아 있거나, 누워있을 때, 서 있을 때 선호하는 자세가 다 다르지만 분명한 건 몸에 좋은 자세는 아닐 거예요. 왜냐하면 전문가들이 알려주는 올바른 자세는 상당히 불편하고 힘든 자세이기 때문이죠. 그렇다면 왜 몸에 좋은 자세는 불편하고, 몸에 안 좋은 자세는 편하게 느낄까요?



이유를 알아보기 전에 우리는 관절과 인대, 근육 등에 대해 이해할 필요가 있어요. 먼저 관절은 뼈와 뼈가 연결되는 부위이며 인대는 뼈와 뼈 사이를 이어주는 섬유성 결합 조직, 근육은 근육세포들의 결합조직을 뜻합니다. 많은 사람이 관절과 인대가 아닌 근육을 단련하는데 운동을 하면 근육섬유가 미세하게 손상되고, 회복될 때 근처의 위성세포와 단백질이 함께 붙으며 융합해 근육이 커지게 됩니다. 이러한 행위를 반복해 근육질의 몸을 가질 수 있죠. 그런데 관절이나 인대는 근육과 달리 소모품이라 무리하게 사용하면 안 되는 부위입니다.

 

몸에 안 좋은 자세는 바로 이 관절과 인대를 이용해 버티는 자세와 특정 근육을 과하게 사용하는 자세를 말해요. 그러니까 몸에 좋지 않은 자세는 근육을 덜 사용하는 대신 관절과 인대로 일부 하중을 버티기 때문에 편하다고 느끼게 됩니다. 하지만 관절과 인대가 더 빨리 닳기 때문에 좋지 않은 자세라고 하는 거예요.

 

혹은 일부 몸에 좋지 않은 자세는 특정 근육만을 사용해 해단 근육에 피로가 쌓이고 장기적으로 올바른 자세를 유지하기 위한 근육들이 단련되지 않아 점점 몸에 좋지 않은 자세를 찾게 됩니다. 결국, 자세와 건강 모두 나빠지는 악순환에 빠지게 되죠.

 

구부정한 자세로 예를 들어 보겠습니다. 구부정한 자세는 근육이 중력에 대항하여 힘을 주지 않아도 되기 때문에 편합니다. 그런데 장기적으로는 중력에 대항하여 허리를 곧게 해주는 근육이 발달하지 못해 앞서 언급한 것처럼 시간이 지날수록 몸에 좋은 허리가 곧게 해주는 근육이 발달하지 못해 앞서 언급한 것처럼 시간이 지날수록 몸에 좋은 허리가 곧은 자세를 취하기 힘들어집니다.

 

다음으로 짝다리를 짚는 자세는 한쪽 다리가 나머지 한쪽 다리의 부하를 견뎌야 합니다. 양쪽 다리의 근육들과 양쪽 무릎 관절로 견뎌야 할 체중이 한쪽 무릎 관절로만 간다면 근육에는 힘이 덜 들어가 편하지만, 체중을 온전히 견뎌야 하는 한쪽 무릎 관절과 인대는 빨리 닳게 되겠죠. 이 또한 장기적으로 신체에 무리를 주는 자세입니다.

 

즉, 몸에 좋은 자세란 당장은 힘들어도 올바른 자세를 유지해 주는 근육을 단련 시켜 소모품인 관절과 인대를 오래 쓸 수 있도록 하며, 장기적으로는 올바른 자세를 잡는데 근육이 덜 피로하게 해주는 자세를 말해요. 서 있을 때는 허리를 곧추세우고, 어깨를 펴서 척추와 골반이 일직선이 될 수 있도록 해주세요. 이때 시선은 15도 정도의 높이로 하늘을 바라보는 것이 적당합니다.

 

앉아 있을 때는 10도 정도 뒤로 허리와 어깨를 펴고 시선은 서 있을 때와 마찬가지로 15도 정도의 높이로 하늘을 바라보는 것이 좋습니다. 누워 있을 때는 다리를 나란히 쭉 뻗어 천장을 바라보고 눕는 것이 좋은 자세예요.



현대인들에게 거북목과 척추측만증과 같은 질병은 고질병이라고 해요. 몸에 좋은 자세를 유지하는 것은 힘들지만 건강을 위한 투자입니다. 시간을 정해두어 틈틈이 허리를 곧게 펴고 올바른 자세를 연습해보세요. 한결 몸이 가볍고 편안해질 거예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