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보험개발원에 따르면 간편심사보험 가입자수는 2012년 최초 출시 시점의 11만명 수준에서 2016년 80만명까지 급격하게 증가하였다. 이는 기존 보험가입이 불가능했던 유병력자 및 고령자 고객들의 높은 보험가입 의지에 기인한 것으로 보인다. 또한,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 2017년 우리나라 국민의 사망원인 1위는 암(27.6%), 2위 심장질환(10.8%), 3위 뇌혈관질환(8%)으로 3대질병에 대한 보험서비스 소구력은 꾸준히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러한 사회환경 속에서 DB손해보험(대표이사 사장 김정남)은 최근 5년 이내 암/뇌졸중/심장질환의 진단/입원 및 수술 기록이 없으면 계약자의 알릴 의무를 간소화하여 간편하게 가입할 수 있는 ‘ 1Q 초간편 건강보험’을 출시했다. 

여기서 ‘초간편’이란 기존 간편심사보험의 3가지 알릴의무인 ‘▲최근 3개월 이내 입원/수술/추가검사(재검사) 없음 ▲2년 이내 질병이나 사고로 입원/수술 없음 ▲5년 이내 암진단/입원 및 수술기록 없음’에서 ▲최근 5년 이내 암/뇌졸중/심장질환의 진단/입원 및 수술 기록이 없음의 1가지 질문으로 보험가입이 가능하다는 점에서 붙여진 명칭이다.(※ 1Q는 1-Question의 약어) 질문축소로 보험가입 대상이 확대된 만큼 그 동안 보험의 사각지대에 있었던 유병력자 및 고령자들도 충실한 보험서비스를 제공 받을 수 있게 되었다. 

‘초간편’심사 운영과 함께 ‘1Q초간편건강보험’은 해지환급금 미지급형 플랜을 운영하여 보험료 수준에 부담을 느낄 수 있는 고객이 해지환급금지급형 플랜 대비 20% 수준 저렴한 보험료로 보장받을 수 있도록 하였다. 유병력자 및 고령자 고객은 보험료 변동 및 인상에 더욱 민감하여 ‘해지환급금 미지급형’구조를 도입한 ‘1Q 초간편 건강보험’에 높은 만족도를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가입연령의 경우에도 20세부터 90세까지 폭넓게 운영하고 있으며 플랜은 갱신형 또는 세만기로 선택할 수 있고 최대 100세까지 보장받을 수 있다. 갱신형 플랜의 경우 10년/20년/30년 다양한 갱신주기를 제공하여 고객의 선택권을 최대한 충족시키고자 하였다. 

DB손해보험 1Q초간편건강보험은 유병력자 및 고령자 고객의 발병율이 높은 암, 뇌졸중 또는 급성심근경색증의 3대질병 진단시 납입면제 사유를 적용하여 고객이 질병에 걸린 상황에서 경제적 부담이 되는 보험료를 면제해줌으로써 어려울 때 힘이 되어주는 보험의 가치를 향상시켰다. 

마지막으로, 1Q초간편건강보험은 유병자 및 고령자에게 꼭 필요한 3대질병 위주의 담보 Line-Up을 구성하였다. 암/뇌졸중/급성심근경색증을 동시에 보장하는 3대질병진단비와 함께 고객의 선택권을 보장하기 위해 단일보장담보인 암진단비, 뇌졸중진단비, 급성심근경색증진단비도 병행하였으며 단일보장 3대질병 수술비 및 입원일당 담보를 탑재하여 고객의 니즈에 따른 가입 설계가 가능하다. 

DB손해보험 관계자는 기존 업계에서 운영중이던 간편심사보험상품으로도 보험에 가입할 수 없었던 노년층 및 유병력자들을 위한 전용보험으로 고객의 니즈와 선택권을 존중한 상품으로 개발되었으며, 업계 최고의 경쟁력을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 0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