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Home >

신뢰를 주는 DB금융투자 ISA 포트폴리오

DB금융투자, ISA 잘 굴리네
DB금융투자의 일임형 ISA 모델 포트폴리오 수익률이 수년째 강점을 보이고 있다. 금융투자협회가 집계하고 있는 ISA 회사별 누적 평균 수익률을 보면, DB금융투자는 꾸준히 TOP3에 랭크되면서 “ISA 잘 굴렸다”라는 업계의 평가를 받고 있는데, 그 비결은 무엇일까?

 

ISA(개인종합자산관리계좌) 짚고 넘어가기

ISA는 정부가 국민에게 자산 형성의 기회를 제공하고 노후 대비 자금 마련을 돕기 위해 도입됐다. 2016년 3월 출시 첫 달에 100만 명이 넘는 가입자를 모을 만큼 관심을 끌었다.

 

ISA의 가장 큰 장점은 예금, CMA-RP, 펀드, ELS 등 다양한 금융상품을 한 계좌에서 운용하면서 생기는 순소득의 일정 부분에 비과세 혜택을 주는 것이다. 서민형(총 급여 5,000만 원 이하의 근로자 또는 종합소득 3,500만 원 이하의 사업자와 농어민) 가입자는 400만 원까지 비과세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일반형(근로소득 5,000만 원 이상)은 200만 원까지 비과세 혜택을 적용받는다. 초과된 순익에 대해서는 9.9% 분리과세를 한다. 아쉽게도 직전 과세기간 금융소득종합과세 대상자는 가입이 불가하다.

 

예를 들어 서민형 가입자가 만기시에 400만 원의 이자소득이 발생했다고 가정하면, 일반적으로는 이자소득세 15.4%인 약 62만 원의 세금을 내야 하지만 ISA를 활용하면 세금을 내지 않아도 된다. 납입원금 내에서 중도인출이 가능하도록 바뀐 것도 장점이다.

 

ISA는 신탁형과 일임형으로 나뉜다. 신탁형 ISA는 투자 종목과 수량을 투자자가 지정한다. 은행 또는 증권사는 판매 창구 역할만 한다.

일임형 ISA는 모델 포트폴리오(MP) 구성부터 자산 배분, 투자 결정 및 판매까지 금융기관이 자체적으로 할 수 있다.

 

 

업계 TOP3, 완벽한 협업의 시너지

금융투자상품은 투자위험도에 따라 초고위험, 고위험, 중위험, 저위험, 초저위험 등의 5단계로 분류한다. DB금융투자는 앞서 말한 5단계의 투자위험도와 영스타, 베테랑의 운용스타일 분류를 포함해 총 9개의 일임형 ISA 모델 포트폴리오(MP)를 선보였다. ‘영스타’는 트렌드 반영의 전략을 구사하며 ‘베테랑’은 오랜 시간 시장의 수익률을 상회했던 전통적인 자산들로 전략을 구사한다.

 

금융투자협회는 출시 후 3개월 이상 경과한 25개 운용사의 205개 MP(증권 15사 127개, 은행 10사 78개)별 누적 수익률을 매월 공시한다. DB금융투자는 회사별 누적 평균 수익률에서 세 손가락 안에 꾸준히 꼽히고 있다. 증권사 MP별 수익률 역시 ‘베테랑 초고위험’이 TOP10에 랭크되고 있다. DB금융투자 ISA 담당자인 신탁팀 김영진 대리는 “CEO 방침을 비롯한 회사 차원의 노력과 부서간 긴밀한 협력을 통한 시너지효과가 수익률의 비결”이라고 말했다.

 

“CEO 직속 조직으로 리서치 센터와 프로덕트 센터(신탁팀, 상품 솔루션팀)가 있어요. 2016년 당시 헙업을 통해 국내 및 세계 경제 정세를 고려한 포트폴리오를 구축했어요. 리서치 센터에서는 금융시장정보를 수집·분석·예측해 전략을 짜고, 상품 솔루션팀에서는 그에 매칭되는 상품을 추천했죠. 신탁팀은 이러한 과정을 바탕으로 ISA 출시 및 운용, 영업점 지원 및 고객 사후관리 등을 담당하고 있어요. 그렇게 3년 6개월을 운용한 결과 좋은 성적을 내고 있습니다.”

 

 

고객에게 신뢰를 주는 매력적인 포트폴리오

DB금융투자 ISA의 운용 목표는 적절한 자산 배분으로 변동성을 줄이고 안정적인 수익을 낼 수 있는 것이다. 다양한 자산군에 분산투자할수록 예측 불가능한 위험에서 손실을 방어할 수 있기 때문이다. 실제로 DB금융투자 ISA 포트폴리오의 자산배분모델은 2016년 이후 큰 변동은 없었다. 출시 당시 중-장기적인 자산배분으로 모델포트폴리오를 구성했기 때문이다.

 

“매매가 잦으면 오히려 수익률에 악영향을 미칠 수 있어요. 시장에 일일이 대응하다 보면 예상 못한 비용이 발생할 수 있거든요. 큰 흐름이 바뀌지 않는 한 포트폴리오를 변경하지 않았어요. 연 6%(초고위험 기준) 수익 내는 것을 목표로 전략을 세웠어요. 올라갈 때는 올라가는 맛이 덜 하지만 깨질 때는 덜 깨지는 ‘꾸준한 수익’을 목표로 한 거죠.”

 

▲ DB금융투자 신탁팀 김영진 대리는 “CEO 방침을 비롯한 회사 차원의 노력과 부서간 긴밀한 협력이 수익률의 비결”이라고 말했다.

다 함께 노력한 결과 ISA는 DB금융투자 대표 모델 포트폴리오라고 자부할 수 있게 됐다. 그동안 쌓은 노하우를 반영해 향후 수익률 역시 안정적일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김영진 대리는 “개인적으로 ISA의 수익은 시중 금리 플러스알파(+α)인 4% 정도가 적당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ISA 도입 취지 자체가 수익률 제고가 아니기 때문이다.

 

 

잠자고 있는 ISA 계좌 깨우기

마지막으로 ISA의 장점을 극대화하기 위해 가입자가 알아야 할 부분은 무엇인지 묻자 김영진 대리는 “잠자고 있는 ISA 계좌를 깨우라”고 당부했다. ISA는 5년 이상 계좌를 유지해야 절세 혜택을 볼 수 있기 때문에 장기적인 관점에서 관리할 필요가 있다. 그런데 이미 3년 6개월이 지났기 때문에 1년 6개월만 더 납입하면 만기 시에 혜택을 받을 수 있다.

 

▲ DB 가족들을 위해 ISA 활용 꿀팁을 전한 김영진 대리

“2016년 당시에 상품 출시 이벤트 진행으로 많은 분들이 가입을 했어요. DB 계열사 직원분들도 많이 가입하셨을 텐데, 아마 시간이 꽤 흘러서 가입 여부를 잊은 분들도 상당히 많으실 거예요. 웹진 기사를 보셨다면 이번 기회에 잠자고 있는 계좌를 깨워서 남은 기간에 조금이라도 납입해 보시는 걸 권해드려요.

 

한 가지 더, ISA 계좌가 있다면 ELB로 운용하시는 것도 고려해 보셨으면 좋겠어요. ELB는 ‘Equity Linked Bond’의 약자로 주가연계채권이라고 부르는데요, ELS와 유사한 성격의 상품이지만 원금지급형 구조입니다. ELB는 기대수익률이 연 3%로 ELS보다는 낮은 편이지만 Bond, 즉 채권의 성격을 지니고 있기 때문에 원금지급형 구조입니다. 눈높이를 조금만 낮춘다면 충분히 혜택을 받으실 수 있어요.

 

저희 회사에서는 신규고객 및 휴면고객(1년 이상 거래가 없는 10만원 미만 고객)에 한해 ELB 가입이 가능하니, 가입가능여부를 확인 후 ISA를 통한 ELB 투자를 통해 비과세 혜택을 받으시길 바랍니다. 지금이라도 잠자고 있는 ISA 계좌가 없는지 꼭 살펴보시길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