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년 국가암등록통계에 따르면 2012년부터 2016년까지 5년간 진단받은 암환자의 5년상대생존율은 70.6%로 지속적으로 상승하고 있다. 10년 전(2001~2005년) 생존율(54.0%)과 비교하면 16.6%포인트나 높아졌다. 암 생존율이 높아지고 있는 만큼 암 진단 후 추가적인 3대질변에 대한 발병에 대해서도 대비 해야 할 것이다.

 

또한, 보건복지부 보도자료에 따르면 2015년 뇌종중으로 진료 받은 인원은 53만 8천명으로 2011년 대비 3.2% 증가 하였다. 급성심근경색증으로 진료받은 인원은 2018년 11만 2천명으로 2014년 대비 33.2% 증가하였다. 향후에도 이처럼 3대질병에 대한 발병은 지속적으로 늘어날 것으로 예상되어 소비자의 의료비부담은 더욱 가중될 전망이다.

 

이러한 의료비부담에 대비하기 위하여 DB손해보험은 3대질병에 대해 100세까지 집중적으로 계속 보장 받을 수 있는 계속 받는 3대질병보장보험을 출시했다.

 

이 상품의 기본계약은 '3대질병진단비'와 '계속받는3대질병진단비'로 3대질병에 대한 보장을 하나의 담보로 묶어서 운영하여 3대질변에 대해 각각 분리하여 가입하는 것 보다 최대 25% 저렴한 보험료로 가입이 가능하도록 설계되어있다. '계속받는3대질병진단비'의 경우 손보업계 최초로 하나읟 담보로 3대질병에 대하여 2년마다 계속 보장을 받을 수 있는 담보로 3대질병에 대한 보장을 강화하였다. 또한, 3대질병관련 입원, 수술, 진단비특약 위주로 상품을 구성하여 3대질병 보장에 대한 고객 니즈를 충족시키고 집중적으로 보장 받을 수 있도록 하였다.

 

이 상품은 갱신형(10년/20년/30년), 세만기형(90세/100세만기, 10년/20년/30년납) 운영으로 고객에게 다양한 선택권을 제공한다. 세만기형의 경우 무해지환급형 제도도 선택할 수 있어 동일한 보장을 기존대비 저렴한 보험료로 제공한다.

 

마지막으로 3대질병을 집중 보장하는 상품 컨셉에 맞게 3대질병 진단시 보험료 납입면제 제도를 도입하여 고객이 3대질병에 걸린 경우 경제적 부담을 덜어드릴 수 있도록 설계하였다.

 

DB손해보험 관계자는 '계속받는 3대질병보장보험'이 소비자가 가장 필요로 하는 3대질병에 대해 최초 진단 뿐 아니라 100세까지 계속적으로 매 2년마다 보장을 받을 수 있는 상품으로써 고객의 니즈를 충족시킬 수 있는 업계 최고의 경쟁력을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 0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