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B생명은 ‘무배당 재진단 3대질병 진단특약’에 대한 배타적 사용권을 획득했다고 29일 밝혔다.

배타적 사용권은 생명보험협회 및 업계 전문가로 구성된 신상품심의위원회에서 독창성, 진보성, 유용성 등의 항목에 따라 평가하여 독점적인 판매 권리를 부여하는 제도이다.

이 특약은 기존 암에 대해서만 존재하던 계속적 재진단 보장을 암, 뇌출혈 및 뇌경색증, 급성심근경색증까지 확대한 점에서 독창성을 인정받았으며, 새로운 진단정의 도입을 통해 재진단 개념을 명확히 한 점에서 유용성을 인정받았다.

DB생명 관계자는 “이 특약은 DB생명의 신상품인 ‘(무)계속받을수있는 3대질병 보장보험’을 통해 가입할 수 있다”고 밝히며, “앞으로도 유병장수시대에 보장공백을 최소화하고 소비자에게 편익을 제고할 수 있는 상품과 서비스를 개발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 0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