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Home >

영화나 드라마에 나오는 전화번호는 과연 누구 번호일까?

드라마나 영화를 시청하다 보면 극 중 인물들이 전화 통화하는 장면에서 전화번호가 노출되곤 합니다. 일상생활에서는 매우 평범한 장면이지만, 혹시나 정말 연예인 번호일까? 하는 궁금증에 전화를 걸어본 경험이 있지는 않으신가요? 오늘은 드라마나 영화 속에 나오는 번호에 대해 알아보았습니다.



전화를 거는 이유는 단순 호기심 때문이에요. 하지만 이런 호기심을 가진 사람이 소수가 아니라는 것이 문제죠. 물론 해당 전화번호가 존재하지 않는 번호라면 문제 될 것은 전혀 없습니다. 하지만 실제 존재하는 번호라면 문제가 될 수 있어요.

 

만약 영화나 드라마에서 나온 번호가 내 번호라고 생각해 보신 적 있으신가요? 시도 때도 없이 모르는 사람에게 전화가 걸려오고, 전화를 받으면 영화나 드라마에서 보고 전화했다는 이야기를 듣게 될 거예요. 처음에는 재미있는 해프닝으로 생각하고 넘길 수 있지만, 계속해서 그런 전화가 온다면 일상생활에도 문제가 되겠죠?

 

이런 상황을 방지하기 위해 보통은 전화번호를 모자이크해서 내보내거나 아예 번호 없이 저장된 이름만 뜨게끔 연출합니다. 하지만 이럴 경우 시청자의 몰입감을 방해해 이야기의 흐름이 끊길 수 있어요.

 

영화나 드라마에 감정을 이입해 시청하는 사람이 많기 때문이에요. 이런 이유로 일부 영화나 드라마에서는 흐름을 방해하지 않고 현실감을 높이기 위해 모자이크 없이 실제 번호를 노출하기도 합니다. 그렇다면 누구의 번호를 노출하는 걸까요?

 

첫 번째는 아무 전화번호나 사용하는 경우입니다. 악의를 품어서 그랬다기보다는 설마 전화를 거는 사람이 있을까 하는 안일한 생각에서 벌어지는 경우죠. 그리고 설마가 현실이 되어 피해자에게 사과 또는 보상을 해준 사례도 많이 있어요. 이런 일이 생기지 않기 위해 관계자 전화번호를 사용하기도 하고 촬영을 위한 휴대폰을 새로 개통하기도 한답니다. 즉, 제작사 측에서 피해를 감수하는 것이 일반적이었죠.

 

<출처: 영화진흥위원회 홈페이지 캡쳐>

2011년부터는 최익환 감독의 아이디어로 영화진흥위원회(이하 ‘영진위’)에서 한국영화 스크린 노출용 전화번호 제공 서비스를 제공하게 되었어요. 즉 영진위에서 전화번호 몇 개를 장기 대여하고, 영화를 찍을 때 사용할 수 있도록 해주는 서비스가 제공되는 것이죠.

 

덕분에 영화 ‘걷기왕(2016)’, ‘아수라(2016)’, ‘나의 사랑 나의 신부(2014)’ 등에서 같은 번호가 등장합니다. 걷기왕에서는 주인공의 선배 전화번호로 나오는 번호가 아수라에서는 주인공의 아내 전화번호로 나오기도 하죠. 다른 영화들도 영진위에서 제공하는 전화번호를 영화에 노출하거나 앞서 말한 방법으로 전화번호를 노출합니다.

 

자동차 번호판 역시 전화번호 같은 경우가 있는데, 영화 ‘끝까지 간다’와 ‘터널’에 나오는 자동차의 번호판은 ‘05마 8734’로 똑같다고 해요. 이 번호판은 김성훈 감독이 예전에 쓰던 차량 번호라고 합니다.

 

미국에서는 각종 창작물에 사용할 수 있는 번호가 따로 있다고 해요. 이런 번호는 555로 시작됩니다. 왜 창작물에 사용되는 번호는 555로 시작될까요? 1919년까지 모든 전화는 전화교환원을 거쳐야 했는데, 그때는 전화번호 방식이 지금과는 달라 단어와 5자리 숫자 코드로 구성되어 있었어요.

 

여기서 단어는 그 지역을 표현할 수 있는 것으로 쓰고자 했고, 숫자로 단어를 표현하고자 했어요. 전화 키패드를 보면 숫자에 해당하는 문자가 있는데 이를 활용해 번호를 표현했습니다. 예를 들면 펜실베니아(Pennsylvania) 6-5000은 73-6-5000으로 전화하면 됐고, 버터필드(Butterfield)는 28로 표현할 수 있었어요.

 

이런 원리에 따르면 숫자 5에 해당하는 문자 J·K·L은 55로 했을 때 표현할 수 있는 지역이 별로 없었어요. 즉, 555는 미국 전화 시스템에서 사용하지 않는 번호 조합이라 혹시나 피해 보는 사람이 없도록 555로 지정하게 되었다고 합니다.

 

즉, 영화나 드라마에 등장하는 휴대폰 번호는 연예인의 번호가 아닌 영화를 위해 만들어진 번호이거나 아무런 상관이 없는 일반인의 번호일 가능성이 커요. 혹시나 하는 마음에 전화를 걸어도 연예인이 전화를 받을 가능성은 0%라는 것이죠. 오늘의 궁금증 해결되셨나요?